로그인 | 회원가입 | 즐겨찾기
차도문화

般若露茶道文化院(반야로 차도 문화원)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효암 작성일13-08-18 15:35 조회2,603회 댓글0건

본문

般若露茶道文化院(반야로 차도 문화원)


1, 차란 무엇인가?
(1) 茶란?
차란 넓은 의미에서는 인간이 마실 수 있는 음료의 총체적인 대명사이고 좁고 순수한 의미에서는
고유녹차만을 얘기한다. 곡우절에서 입하절에 걸쳐 그 어린 잎을 따다가 잘 법제하여 좋은 물을
길어다가 그 끓인 물에 법제된 차를 알맞게 넣어 간 맞게 우려내어 마시는 기호음료다.

(2) 茶나무
차나무는 산당과에 속하는 사철나무로 학명은 Camellia Sinensis. 늦가을에서 초겨울에 꽃을 피우는데 흰색에서 분홍빛을 머금는다. 흔히, 나무의 품격을 정하는데 세 가지 기준이 있다.
첫째, 나무결이 좋아야 한다. 둘째, 꽃과 향이 좋아야 한다. 셋째, 낙화를 잘 해야 한다. 이런 기준에 비추어 보면 차나무는 세가지 기준을 다 만족시키므로 그 중 으뜸이라 할 수 있다.

(3) 茶의 맛
차에는 여섯 가지 맛(六味)이 있다. 쓴 맛(苦), 떫은 맛(澁), 신 맛(酸), 짠 맛(鹽), 매운 맛(辛), 단 맛(甘). 이는 인생의 희노애락에 비유되기도 한다.

2, 茶字이야기

차 마시는 일에 관계되는 '茶'자는 '다'가 아닌 '차'로 발음해야 한다.
즉 차인(茶人), 차례(茶禮), 차도(茶道), 음차(飮茶) 등으로 발음해야 함이다.
그것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.

첫째, 발음상의 문제 : 淸代에 간행된 「강희자전」에 의하면 '茶'는 丈加反 宅加反으로 발음된다.「강희자전」에 의하면 漢代에 이미 ''와 '茶'가 같이 사용되었다.
즉 字典에 의하면
촉(蜀)의 서남방 사람들이 차를 ''이라고 했으며 우리민족과 동질성을 가진 북쪽의 몽고, 중국의 서남방, 카시밀 고원을 넘어 서쪽으로 옮겨간 토이기족 등에서 cha(차)로 발음됨을 찾아 볼 수 있다. '茶'의 음은 '차'또는 '사'가 본음이며 '도'나 '다'는 변음이다.

둘째, 전래상의 문제 : '茶'에 대한 음은 두 가지다. 복건성 연해주 일대에서 'te', 'ti'음이 해로를 따라 전파된 것이 오늘날의 'tea'다. 즉, 영미 'tea', 불란서 'the', 화란 'thee', 독일 'tee', 남인도 'tey', 이태리 `te'로 나타난다. 한편, 육로를 거쳐 북과 서로 전파된 차의 음은 화북의 'cha'음이다. 중국 'cha', 토이기 'chay', 몽고 'ceai', 이란 'chay', 인도어 'cha' 波蘭 'chai', 조선 'sa', 희랍 'tsai'로 나타난다.
(참고:진종무 『中國茶經』 상해출판사 1992)
따라서 우리나라는 '茶'가 육로로 전해진 경우로 '차'또